브브걸 수입 없었는데도 무려 1년 간 사비로 '용돈' 주며 버티게 도와준 용감한 형제 (영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정이 용감한 형제에게 받은 감동 일화를 전한다.


오늘(17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역주행의 아버지' 용감한 형제와 만난 브레이브걸스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 앞서 선공개된 영상에서 용감한 형제는 브레이브걸스의 팬 이벤트 촬영 현장에 깜짝 방문했다. 이제는 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게 된 브레이브걸스를 지켜보던 용감한 형제는 갑자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바라만 봐도 눈시울이 붉어졌던 이유는 브레이브걸스가 그동안 힘든 시간들을 겪어왔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정은 "그동안 회사에서 숙소도 제공해 주고 먹는 것도 제공해 줬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기본적인 생활비조차 없었고, 이들은 어렵게 용감한 형제를 찾아가 "생활비가 없다"며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자 용감한 형제는 브레이브걸스에게 "내가 (생활비) 줄 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말고 다음 앨범 준비하자. 거기에 희망을 걸어보자"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정은 "당시 대표님께서 회삿돈이 아닌 개인 돈으로 1년 정도 동안 매달 생활비를 챙겨주셨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용감한 형제의 선물 플렉스에 '역대급' 리액션을 보여줬다.


한편 눈물과 웃음이 오간 브레이브걸스와 용감한 형제의 특별한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YouTube 'MBCentertainmen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