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 정우·오연서 주연 드라마로 배우 데뷔한다

인사이트Facebook 'officialAKMU'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그룹 악동뮤지션 수현이 배우에 도전한다. 


15일 카카오TV '이 구역의 미친 X' 측은 수현이 감정 소모 0%의 '프로 알바러'에 캐스팅됐다고 전했다. 


'이 구역의 미친 X'은 각기 다른 사연을 가진 분노조절 0%의 노휘오(정우 분)와 분노 유발 100%의 이민경(오연서)가 이른바 '이 구역의 미친 X'를 두고 다투는 '과호흡 유발' 로맨스 드라마다. 


수현은 극 중 노휘오와 이민경이 사는 동네의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알바생)으로 학자금 대출, 자취방 월세, 생활비를 감당하며 살아가는 이 시대 20대의 수현 역을 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officialAKMU'


특히 그는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해 별별 진상들을 겪고 난 후 인류애를 잃어버린 '인간 키오스크 알바생'으로 분해 극의 재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다. 


수현은 공허한 눈빛과 시니컬한 말투로 손님들을 대하는 노하우를 터득한 '프로 알바러'의 면모를 뽐낸다고 해 기대가 모아진다. 


'이 구역의 미친 X' 측은 "극 중 알바생 수현은 휘오와 민경의 캐릭터 성질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역할이자 코믹 서사를 맛깔스럽게 만드는 매력적인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kmu_suhyun'


또한 제작진은 "수현이 휘오, 민경과 얽히고설키며 벌어질 유쾌한 이야기들과 더불어 배우들의 연기 합 또한 좋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가수를 넘어 배우에 도전한 수현이 과연 어떠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 구역의 미친 X'는 오는 5월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