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죠' 단어 썼다가 '남혐 논란' 일자 사과문 올린 공서영

인사이트스타잇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황민정 기자 = 전 아나운서 공서영이 '힘죠'라는 단어를 써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지난 14일 공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민트 초코 아이스크림 사진과 함께 "우리 동네 베X 힘죠!!"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일각에서는 '힘죠'라는 단어가 페미니즘을 지향하는 '메갈리아'에서 사용하는 남성을 혐오하는 표현이니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공서영은 이내 해당 게시물의 글을 "제가 주의하겠습니다!!"라고 수정했지만, 누리꾼들의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ngannaaa'


분노한 누리꾼은 이게 사과하는 태도냐며 입을 모아 공서영에게 일침을 가했다.


그러자 몇 시간 후 공서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했다.


공서영이 올린 사과문은 "저는 메갈과 아무런 관련이 없고 사실 잘 알지도 못하며 그 사이트를 방문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메갈이라는 집단이 누군가를 혐오하는 집단이라면 그 자체를 강력히 거부한다"라는 내용이었다.


그는 "'힘내다'라는 뜻으로 사용한 표현이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받아들여지고 있는 줄 전혀 몰랐다. 하지만 이 표현을 본 많은 분이 불편을 느꼈다면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라며 진심으로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ngannaaa'


공서영은 "많은 분들이 지켜봐 주시는 만큼 앞으로는 사용하는 단어에 더 주의를 기울이겠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은 "충분히 모르고 쓸 수도 있는 단어다. 이 또한 지나갈 테니 힘내라"라며 공서영의 사과문에 응원의 댓글을 달았다.


몇몇 이들은 "다시는 방송에서 안 봤으면 좋겠다. 너무 실망이다"라며 여전히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