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갑질' 논란 서예지, 광고계 손절 당해 '위약금 수십억' 물어줄 위기 처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배우 김정현 '조종설'과 학력위조 의혹, 스태프 갑질 의혹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선 서예지가 수십억원대 위약금을 물어 내야 할 위기에 처했다.


논란들이 지속되자 광고계가 서예지와 거리를 두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서예지가 광고모델로 활동 중인 마스크 브랜드 아에르는 지난 14일 홍보 사진을 모두 홈페이지에서 지웠다.


아에르 관계자에 따르면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많아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모델 계약을 유지 할 거인지에 대해서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답했다.


유한건강생활의 헬스&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뉴오리진도 서예지가 모델로 있는 영양제 '이너플로라'의 광고를 홈페이지, 쇼핑몰, SNS 등에서 모두 삭제했다. 


그가 등장했던 홍보용 콘텐츠 역시 다른 것으로 대체되거나 사라지고 있다.


이같은 광고계의 움직임에 서예지는 이번 논란으로 기업에 수십 억 원의 위약금을 배상할 위기에 처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광고 모델이 사회적 물의 일으켜 업체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경우 광고비의 약 두 배에서 세 배의 위약금을 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각종 스캔들을 이유로 업체에서 손해배상 및 위약벌을 청구할 경우 서예지 측은 연간 최대 30억 원 이상의 위약금을 배상하게 될 것으로 추정된다.


광고업계 관계자들은 "서예지는 지난해 '싸이코지만 괜찮아'에서 주연을 맡으면서 몸값이 많이 올랐을 것이다. 모델료가 1년 계약 기준 5억에서 최대 1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서예지의 차기작 활동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서예지는 지난 13일 열린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개인 사유를 이유로 불참했다. 더불어 하반기 촬영 예정이던 OCN 드라마 '아일랜드'에서도 하차설에 휘말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