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다가가는 성격, 인간적으로 좋아해"…서예지 갑질 논란 반박한 '5년지기' 스태프 옹호글 등장

인사이트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인사이트] 박효령 기자 = 배우 서예지가 '김정현 조종설' 이후 학교 폭력, 스태프 갑질 등 여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를 두둔하는 글이 올라왔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예지랑 오랜 시간 일한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글이 게재됐다. 


공개된 글에 따르면 A씨는 서예지와 2015년 하반기부터 2020년 하반기까지 5년 동안 같이 일했다. 


그는 앞서 같은 커뮤니티에 서예지의 인성에 관한 폭로글을 작성한 B씨를 언급하며 "저보다 서예지와 오래 일한 스태프는 없는 걸로 안다. 제 앞에서도 스태프라고 할 수 있냐"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직원이었다는 증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A씨는 서예지의 스태프라는 증거로 올린 '씨네타운'의 큐시트도 짚으며 그 자리에 자신도 있었다며 직분을 밝히라고 요청했다. 


그는 서예지의 갑질 폭로 글이 시작된 네이버 지식인 글에 대해서도 "글 쓰신 두 분의 글이 갑자기 삭제되더니 네이트 판에 한 명의 글로 합쳐서 올라왔다"라고 짚었다. 


A씨는 "제가 아는 서예지란 사람은 함께 고생해 줘서 고맙다는 표현을 자주 했고 하기 쉽지 않은 저희 부모님께도 안부 인사를 드리곤 했던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서예지가 스태프를 낮게 생각하거나 막 대해도 된다는 생각이 박혀 있는 사람이 아니라며 '갑질 논란'에 대해 반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직원이었다는 증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오히려 A씨는 서예지가 현장 스태프에게 인사는 물론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예지가) 사랑을 받는 기쁨보다 주는 기쁨을 더 크게 생각했고 좋아했던 기억이 있다. 전 서예지란 사람을 인간적으로 좋아했다"라고 강조했다. 


A씨는 해당 글과 함께 자신과 서예지와 같이 찍은 셀카 사진을 같이 첨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씨가 올린 직원이었다는 증거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A씨는 엑스포츠 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서예지의 오해를 풀어주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매니저들은 바뀌었지만 함께 일했던 스타일리스트도 저를 포함해 거의 변동이 없었다. 그만큼 오래 봤는데 (폭로 글이 맞는다면) 제가 어떻게 그런 사람과 어떻게 오래 일을 할 수 있었겠냐"라며 서예지를 두둔했다. 


A씨는 서예지의 모든 부분을 안 좋은 쪽으로 몰아가는 현 상황이 안타깝기 때문에 자신의 정체가 드러날 것을 각오하고 인터뷰에 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