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관련 질문 막아달라"는 요구 안 받아들여지자 '내일의 기억' 시사회 불참 통보한 서예지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서예지가 영화 '내일의 기억' 시사회에 참석한다는 입장을 펼쳤다가 말을 번복했다. 


13일 영화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서예지는 '내일의 기억' 측에 과거 김정현이 MBC '시간'에서 중도 하차한 것과 관련한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했다. 하지만 서예지는 이 말이 거부당하자 기자 시사회에 불참하겠다고 통보한 사실이 드러났다.


'내일의 기억' 측은 주연배우인 서예지가 오늘(13일) 참석 계획이었던 기자시사회와 기자간담회에 예정대로 참석할지 여부를 계속 확인하려 했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소속사는 전일 오후 한동안의 침묵을 깨고 '내일의 기억' 관계자를 통해 "오늘 입장을 발표하고 내일 기자시사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내일의 기억'


하지만 서예지 측은 이날 늦은 오후 말을 바꿨다. 소속사 측은 "오늘 입장을 발표하지 않게 됐다"며 "기자시사회에는 참석할 테니 대신 관련 질문을 받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내일의 기억' 측이 "질문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다"고 하자 서예지 측은 "내일 기자시사회에 개인 사유로 불참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예지는 논란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발표하려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게 되자 예정된 공식 석상에서 관련 질문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이 요구가 어려울 것 같다는 답을 듣자 아예 불참하겠다고 통보했다는 뜻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내일의 기억'


결국 서예지의 불참 통보로 오늘 진행되는 '내일의 기억' 기자시사회에는 김강우와 서유민 감독만 참석한다. 논란의 여파 때문인지 서예지와 김강우는 시사회 후 진행되는 영화 관련 인터뷰도 진행하지 않는다.


한편 지난 12일 디스패치는 서예지가 김정현을 조종해 MBC '시간'에서 중도 하차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 씨"라며 여주인공인 서현과의 스킨십 장면을 삭제하라고 지시하거나 스태프들과의 소통까지 차단시켰다.


이와 관련해 서예지 측은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