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작농 1천평 떼인 뒤 겨우 마음 잡았는데 또 '대형 사고' 친 '소년 농부' 한태웅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농사를 위해 갈아뒀던 논 1천 평을 떼였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던 '소년 농부' 한태웅의 새로운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태웅이네'에는 "1만 평 농사 짓는 꿈은 이뤄졌지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한태웅은 학교를 조퇴한 뒤 논 애벌 작업을 했다. 그는 "농사가 지난해보다 4천 평 정도 늘었다"며 자신의 꿈인 "고등학교 때 1만 평 농사짓기"를 이뤘다고 말했다.


한태웅은 "소작 떼이고 나서 9천 평이었는데 할아버님 친구분께서 3천 평, 동네 아는 분이 소개해 주셔서 4백 평 가량을 더 농사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이후 한태웅은 트랙터를 타고 노래를 흥얼거리며 나머지 작업을 이어갔다. 그러던 도중 '사고'가 발생했다.


축축한 논 바닥에 트랙터가 푹 가라앉아 버리고 만 것. 혼자 힘으로 도저히 복구가 안 되자 한태웅은 아버지에게 SOS를 쳤다.


또다른 트랙터를 몰고 나타난 아버지가 힘을 보탰지만 역부족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아버지가 몰고 온 트랙터까지 논 바닥에 빠지는 바람에 일은 더욱 커져만 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이에 한태웅은 직접 삽질을 시작했다. 옷과 얼굴이 흙투성이가 되고 나서야 트랙터를 겨우 꺼낸 그는 "오늘은 참 면목이 없다"며 "마지막으로 이런 말을 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태웅은 "아무리 힘들어도 죽으란 법은 없다고 이렇게 사고가 해결되다니 묵은 변비가 풀리는 느낌"이라며 "다음부터는 사고를 덜 내겠다"고 다짐했다.


누리꾼들은 "트랙터 두 대 다 빠지고 옷은 만신창이라 보는 사람이 다 안타깝다", "해지기 전에 해결되어서 다행이다", "고생 많았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그를 응원했다.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YouTube '태웅이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