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후 처음으로 앞머리 내렸는데 세상 찰떡인 브브걸 '메보좌' 민영

인사이트Instagram 'nyong2y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브레이브걸스 '메보좌' 민영이 헤어스타일 변신을 꾀하고 리즈 미모를 갱신했다.


10일 민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지금은 화보 촬영 중"이라는 멘트와 함께 다수의 셀카를 공개했다.


사진 속 민영은 파란색 후드티를 입고 상큼 발랄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는 데뷔 후 처음으로 앞머리를 내리고 한층 어려진 비주얼을 과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nyong2ya'


눈썹라인까지 내려온 앞머리는 민영의 큰 눈망울과 찰떡 조화를 이뤘다.


민영은 "첫 앞머리. 아직 어색 어색"이라며 익숙하지 않다고 말했지만, 그러기에는 팬심을 홀릴 만큼 청초했다.


팬들은 "앞머리 박제해 주세요", "언니 더 예뻐졌다" 등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민영이 속한 브레이브걸스는 최근 '롤린' 역주행으로 역대급 전성기를 맞았다.


최근 용감한 형제는 오는 6월 둘째주 브레이브걸스의 새 앨범이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nyong2y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