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원 하룻밤' 발언으로 여캠 성희롱 논란 휩싸인 최고다윽박이 내놓은 해명 (영상)

인사이트아프리카 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여캠과의 합방 도중 수위 높은 발언으로 논란이 된 BJ '최고다윽박'이 해명 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그는 술먹방 도중 여캠을 향해 "너 400 주면 하루 자냐?", "매니저 먼저 보내자"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10일 아프리카TV에서 생방송을 진행한 윽박은 문제가 된 영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논란이 된 '400' 발언과 관련해 그는 "흉가 방송 섭외를 하는 과정에서 400만원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게 끝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그는 "당시 그 여캠이 마음에 들었다"라며 "좋아해서 자자고 그러면 다 강X 하는 거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왜 음란마귀가 끼고 멋대로 넘겨 짚으면서 저를 성범죄자로 만드냐"라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면 같이 있고 싶고 방송 한 번 더 하고 싶은 게 당연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윽박은 "왜 나한테 뭐하고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오히려 나한테 욕하는 애들이 변태다"라는 말을 남겼다.


한편 해당 여캠은 오늘 생방송을 통해 "사과를 받았다"라며 "고소는 하지 않을 거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아프리카 TV


아프리카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