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앞에서 속도 줄이며 '진상'(?) 피우는 줄 알았던 덤프트럭 형아의 센스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블랙박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고속도로를 달리던 한 덤프트럭이 갑자기 속도를 줄이더니 다짜고짜 오른쪽 차선으로 끼어들었다.


뒤에 있던 차 운전자들은 그의 갑작스러운 돌발 행동에 화를 내며 브레이크를 밟았다.


하지만 1초 뒤 트럭 운전기사가 보여준 센스 넘치는 행동을 본 운전자들은 감탄하며 엄지를 치켜올렸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그것이 블랙박스'에는 덤프트럭 운전기사의 센스가 돋보이는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YouTube '그것이 블랙박스'


당시의 모습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고속도로에 차 여러 대가 빠르게 지나간다.


그런데 갑자기 차들이 느리게 거북이처럼 움직이기 시작했다. 운전자들은 아마도 저 앞에서 도로공사 중이거나 사고가 났을 거라 생각했다.


가뜩이나 속도가 느려져 짜증이 나는데 이번엔 큰 덤프트럭이 이들 앞에 나타났다. 속도를 줄이더니 대놓고 옆으로 끼어들었다.


짜증이 솟구치려는 찰나, 덤프트럭의 반전 행동을 본 그는 짜증 대신 감탄을 쏟아냈다. 누리꾼들도 같은 반응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그것이 블랙박스'


그 덤프트럭은 도로 앞에 삐뚤게 튀어 나와 있던 바리케이드를 원래 있던 곳으로 살짝 밀어줬다.


이 바리케이드 때문에 도로에 정체가 생겼다고 판단한 운전기사가 다음에 지나갈 운전자들을 위해 센스 있는 행동을 한 것이다.


센스도 돋보였지만 운전기사가 보여준 운전 실력 또한 일품이었다. 범퍼로 밀지 않고 타이어만을 살짝 움직이는 고난이도 기술은 결코 아무나 보여줄 수 없는 실력이었다.


운전기사의 이 같은 선행은 단 몇 초면 할 수 있는 작은 행동이었지만 이날 도로를 운전할 다른 많은 운전자에겐 큰 도움이 됐을 것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