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위해 '탄수화물' 끊으면 수명 줄어들 확률 높아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비만의 주 원인으로 알려져 다이어터들의 식단 조절 1순위로 꼽히는 것이 빵, 밥 등 '탄수화물'이다. 


그런데 이 탄수화물이 부족할 경우 수명이 짧아진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전해졌다.


7일 시사저널은 탄수화물이 부족이 우리 몸에 초래할 수 있는 부작용 4가지를 소개했다.


첫번째 부작용은 바로 '기대수명 저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국 보스턴 브리검 여성병원 연구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25년 간 중년 남녀 1만 5천 명의 식단을 추적·분석한 결과, 필요 열량의 40% 이하 만을 탄수화물로 섭취한 사람의 기대 수명은 79세였다. 


반면, 필요 열량의 70% 이상을 탄수화물에서 섭취한 이들의 기대 수명은 82세다.


연구진은 이러한 차이가 저탄수화물 식단을 고수하는 이들이 부족한 열량을 육류나 유제품으로 보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탄수화물 부족의 두 번째 부작용은 '심방세동 위험 증가'다.


이같은 사실은 중국의 한 연구팀이 발견했다. 22년간 1만 3천여 명의 성인을 조사한 결과, 저탄수화물 섭취 그룹에서 심방세동 발생 확률이 가장 높았는데, 연구진은 탄수화물 대신 단백질이나 지방 섭취를 늘릴 경우 산화 스트레스가 높아져 심방세동 위험이 높아진 것으로 해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 다음 부작용은 '두통'이다.


탄수화물 섭취가 줄어 더 많은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게 되면서 그 과정에서 생성된 케톤체로 인해 혈중 케톤 농도가 증가하면서 두통이 발생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탄수화물이 부족한 이들은 '이유 없는 짜증을 느낄 확률이 더 높다'고 한다.


탄수화물을 줄이는 등 먹고 싶은 걸 마음껏 먹지 못하는 다이어터들은 자연스레 짜증이 늘게 된다.


그런데 이것은 단순히 기분 탓이 아니었다. 실제 탄수화물 공급이 줄어들면 행복감을 느끼게 해주는 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성에도 영향을 미쳐 짜증이 많아지는 것이라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