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많이해 봤지만 여친이랑 헤어질때 한번도 '슬픈 적' 없었다 밝힌 김희철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이별의 아픔을 크게 겪어본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캠핑장에 놀러 간 지상렬, 김희철, 정영주, 황석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네 사람은 캠핑장에 모여 꽃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연애와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다 김희철은 "난 어릴 때부터 연애에 있어서 이별의 심각성을 잘 못 느끼는 편이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옛날에는 컴퓨터 한 대만 있으면 이별이 크게 상관없었다는 김희철. 그는 "이별했다고 해서 내 삶이 끝난 게 아니니까"라며 소신을 밝혔다.


이를 듣던 지상렬은 "이건 희철이가 자존감이 되게 강해서 그렇다"라며 "희철이는 다른 사람들이랑 관계가 되게 좋지 않냐"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지상렬의 조언을 진지한 표정으로 들었다.


황석정은 "나는 사랑에 항상 허기지다"라며 김희철과 반대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때 지상렬은 "(허기지면) 식사하세요"라고 애드리브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이날 김희철의 소신은 일부 남성들에게 공감을 얻기도 했다. 누리꾼은 "게임이 이별의 슬픔을 잊게 해주기도 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희철은 지난해 1월부터 트와이스 모모와 공개 연애 중이다.


13살 나이 차를 자랑하는 두 사람은 국경과 나이를 초월한 커플로 대중의 관심을 샀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