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장서 러닝머신 1시간 이상하면 오히려 '근손실' 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무작정 운동을 많이 하면 좋은 줄 알았을 '헬린이(헬스+어린이)'들.


그런데 진짜 헬스 고수들은 러닝머신을 뛸 때도 시간을 정해놓고 짧고 굵게 운동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 


러닝머신을 1시간 이상 목숨 걸고 걷거나 달리는 게 오히려 '근손실'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ladbible)'은 피트니스 트레이너 사라 린지(Sarah Lindsay)의 말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라 린지는 무리한 유산소 운동을 하면 근육 손실로 인해 몸이 쉽게 지치고, 탄력도 떨어진다고 조언했다.


유산소의 목적은 체지방을 태우는 데에 있는데, 너무 많은 유산소 운동을 하게 될 경우 체지방을 다 태우고 난 뒤에 근육까지 빠질 염려가 있다고.


유산소 운동을 30분 이상 하면 근육 내 단백질을 에너지로 사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근손실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진짜 헬스 고수'들은 러닝머신을 10분 이상 뛰지 않는다고.


무산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들이 유산소 운동만 하게 될 경우 근손실의 확률은 더 높아진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따라서 바람직한 운동 순서는 근력 운동 30~45분, 유산소 운동 20~30분, 정리 운동 및 스트레칭 5~10분 순이라고 전했다.


이렇게 운동해야 몸에 탄력을 잡고 근육을 단련하면서 지방을 효율적으로 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사라 린지 뿐만 아니라 많은 피트니스 전문가들은 무조건 달리는 게 효과적인 운동은 아니라고 말한다.


또 처음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이라면 체지방이 많기 때문에 근력운동과 유산소 운동의 시간 비율을 1:1로 맞추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