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갈 때마다 항문에 피 묻어 치질인 줄 알았는데 '대장암 말기'였습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잦은 혈변으로 고통받던 남성이 병원에 갔다가 시한부 선고를 받아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지난 1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ETtoday)'는 잦은 혈변을 치질 증상으로 오인해 방치했다가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 30세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대만에 사는 남성 왕웨이(가명, 30)는 지난 2년간 화장실에 갈 때마다 곤욕을 치러야 했다.


심한 복통과 함께 대변에 피가 묻어 나왔기 때문이다. 왕웨이는 치질 증상으로 가볍게 여겨 치료를 받지 않고 방치했는데 증상이 점점 심해지자 결국 2년 만에 병원에 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의사는 왕웨이가 겪은 증상을 듣더니 심각한 표정으로 암 검사를 권유했다. 검사 결과 왕웨이는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그의 항문 쪽에는 오랫동안 방치하다 커다랗게 자라버린 악성 종양이 있어 즉시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의사는 특별한 병력도 없는 젊은 청년이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자 의아함을 드러냈고 왕웨이는 2년 전 직장을 이직하면서 힘들게 일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돈을 많이 벌고 싶은 마음에 밤샘 교대 근무를 하는 직장에서 일을 했다고 말했다. 의사는 이 같은 불규칙한 바이오리듬이 암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실제로 국제암연구소(IARC)에 따르면 야간 교대 근무(Shift Work)를 인간에게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상당한 물질, 즉 인간 발암 추정 물질(Group 2A, Probably Carcinogenic to Human)로 발표한 바 있다.


의사는 혈변 증상은 단순 치질로 여기는 경우가 많지만 대장암·대장용종허혈성대장염·염증성장질환 등 의심할 수 있는 질환이 많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혈변 이외에도 대장암 증상으로 복부의 둔한 통증, 혈변, 잦은방귀, 변비, 설사 등 전반적인 소화기 증상 등이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