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나이에 대성공해 '돈방석' 앉았지만 '자기혐오' 심했다 고백한 아이유 (영상)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박하나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 아이유가 25살을 기점으로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3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의 현실판'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아이유가 출연해 '스물셋', '팔레트', '에잇' 등으로 이어진 나이 시리즈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이유는 20대의 마지막인 29살의 마음을 담은 신곡 '라일락'에 이르기까지 나이 시리즈 곡들을 발표한 이유에 대해 "큰 이유가 있다는 것보다 작사하다 보니 주제가 사실 많지 않다. 그런데 나이는 매년 달라진다. 나이마다 제가 달라지더라. 오래 활동할 계획이라 남겨 놓으면 재밌을 것 같고, 팬분들에게도 그 나이의 저로 기억에 남으면 좋을 것 같아서"라고 밝혔다.


아이유는 "어릴 때는 자기혐오 같은 게 있었던 편이었다"라며 좋은 성과를 내더라도 자신을 사랑하지 못했던 20대 초반을 회상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나 '팔레트'를 발표했던 25살을 기점으로 변했다고.


아이유는 "이제는 나에게 더 실망할 것도, 놀라거나 새로울 것도 없다. 부족한 건 부족한 대로 좋은 건 좋은 대로 받아들이게 됐다. 나 스스로와 친하게 지내겠다는 마음을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아이유는 열심히 일하며 성취나 보람이 아닌 일이 주는 '자극적임'에 중독되어있던 것 같다며 건강한 '열심'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됐다고 말했다. 앞으로는 건강하게 일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29살을 맞이한 아이유는 10년 후 자신의 모습에 대해 '꼬장꼬장한 사람'이라고 상상했다.


 아이유는 "그때도 한창 일할 것 같다. 더 꼼꼼하게 일하지 않을까"라고 말하며 활발한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로엔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tvN '나의 아저씨'


※ 관련 영상은 1분 1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네이버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