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에서 갑자기 "삐~" 소리 나는 '이명' 증상 나타나면 코로나 의심해 봐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중국 우한에서 지난해 초 처음 시작된 코로나는 여전히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면서 무서운 합병증을 초래하는 감염 증상들은 더욱더 많은 사람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갑자기 이명이나 난청과 같은 청각에 문제가 생길 경우 코로나를 의심해봐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 맨체스터 대학교 생의학 연구센터의 케빈 먼로 교수 연구진은 코로나가 이명, 난청, 이석증 등 청각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발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연구진은 코로나와 청각 문제 사이의 연관성을 다룬 총 24편의 연구 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코로나 감염자의 14.8%가 이명, 7.6%가 난청, 7.2%가 이석증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바이러스와 청각 손상 사이의 연관성이 있다는 증거라고 연구진은 주장하고 있다.


다만 명확한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명은 실재하지 않는 "윙", "삐" 같은 소리가 귀에서 계속 들리는 현상이다.  


음파를 받아 청신경을 통해 뇌에 전기신호를 전달하는 내이의 유모세포가 감염이나 과도한 소음 노출로 인해 약해지거나 손상될 경우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가 감염자들의 청각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청각 기관 중 정확히 어느 부위가 손상되는지 알아내기 위한 연구를 1년에 걸쳐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