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벚꽃축제, 올해는 추첨해서 당첨된 사람만 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여의도 벚꽃축제 역시 올해도 열리지 않는다.


아쉬움이 크지만, 그렇다고 모든 사람이 여의도 벚꽃을 느낄 수 없는 건 아니다. 뽑기를 통해 선택 받은 3,500명은 이 축제를 즐길 수 있다.


22일 서울 영등포구는 벚꽃 개화 기간 동안 국회의사당 뒤편 여의서로 봄 꽃길 1.7km를 전면 통제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통제 기간은 4월 1일부터 12일까지이며, 통제 구간은 서강대교 남단부터 국회 의원회관 사거리까지다. 보행로 통제는 2일부터다.


통제 구간 내 오프라인 벚꽃 관람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온라인 봄꽃축제 사이트에서 사전 신청 후 추첨을 통해 선정된 3,500명은 오프라인으로 벚꽃을 관람할 수 있다.


이른바 '봄꽃 산책'으로 부르는 이 프로그램은 7일 동안 진행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4월 5일부터 1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2단계 기준에 따라 방역수칙을 지키는 조건 하에 프로그램을 맛볼 수 있다.


시간 간격은 1시간 30분이어서 벚꽃을 관람하고 사진까지 충분히 촬영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영등포구는 실감형 콘텐츠 전문 기업 비브스튜디오스와 협력해 온라인 봄꽃축제도 열기로 했다.


가상의 봄꽃축제장에 사용자가 입장해 축제를 즐기는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