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라지에서 코로나19 천연 치료 성분 찾아낸 국내 연구진

인사이트도라지 자료 사진 / 언니네꽃밭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물리칠 수 있는 물질을 '자연'에서 찾았다.


바로 '도라지'로부터.


최근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에 이창준 기초과학연구원(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은 연구 결과를 게재했다.


그는 "도라지에 있는 '플라티코틴 D'라는 성분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 세포와 융합하는 과정을 차단해 감염을 막을 수 있음을 세포 실험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도라지 / gettyimageBank


도라지에 풍부한 플라티코틴 D는 트리테르페노이드 사포닌의 일종이다.


도라지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동아시아에서 전통적으로 사용한 천연물 약재로 인후통, 가래,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에 효과가 좋다고 알려졌다.


그리고 이 모든 게 플라티코틴 D라는 성분 때문이었다.


이창준 단장 연구진은 플라티코틴 D가 코로나19에도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연구진은 원숭이 세포와 사람 폐 세포에 가짜 바이러스를 감염시키는 실험을 통해 도라지의 플라티코틴 D가 단백질 분해효소인 카텝신, TMPRSS2를 동시에 억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도라지 성분의 약품인 용각산과 도라지청에서도 비슷한 효과를 확인했다. 실제 코로나바이러스로 실험해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다만 인삼의 사포닌은 효과가 없었다고.


연구진은 "플라티코틴 D를 호흡기에 투여하는 약물로 개발하기 위해 동물 실험을 준비하고 있다. 좋은 결과가 나오면 천연 성분이라 인체 대상 임상 시험은 무리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