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연락하는 분 있다면 당신이다"···썸남이 아직 자기 마음 모른다며 공개 고백(?)한 구혜선

인사이트Instagram 'gpark_radio'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구혜선이 베일에 쌓인 '썸남'을 언급하며 공개적으로 마음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배우 구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앞서 여러 방송을 통해 현재 달달한 '썸'을 타고 있다고 말해온 구혜선은 이날 라디오에서도 '썸남'을 언급했다.


구혜선은 "구혜선에게 사랑이란?" 질문을 받고 "최근 내 기사에 '열애중'이라고 적혀있더라. 근데 아직 열애중인 건 아니다. 그냥 나한테 그런 존재가 생겼다는 걸, 내 마음을 표현한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이어 구혜선은 "연애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잘 안 될 수도 있어서 조심스럽다. 상대는 (나의 말들이) 자기 얘기인 지 모르는 것 같다"며 웃어 보였다.


그러자 박명수는 "상대에게 넌지시 이야기는 해봤냐"고 물었다.


구혜선은 "오해가 생길수도 있을 것 같다"고 후회하며 "내가 연락하는 분이 있다면 당신이다. 이거 '썸인가? 나인가?' 하는 그 분"이라고 단도직입적으로(?)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ookoo900'


또 구혜선은 "일단 나는 관심없는 사람한테는 아침에 절대 문자를 하지 않는데, (썸남에겐) '날씨가 좋네요' 이런 걸 보낸다"라고 했다.


이에 박명수는 "모닝 텍스트 받은 분 중에 '오늘 날씨가 좋네요'를 받은 남자 분은 움찔하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구혜선은 최근 KBS2 '수미산장'에 출연해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며 '썸남'을 언급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