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제로콜라' 논쟁,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공식 답변이 공개됐다

인사이트YouTube '진용진'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다이어트 열풍으로 달짝지근하고 톡 쏘는 탄산을 느낄 수 있는 제로콜라도 사랑받고 있다.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는 가운데, 제로콜라가 완벽한 무당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이들도 끊임없이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제로콜라 마셨는데 왠지 살찌는 것 같다", "몸에 덜 해로운 것은 맞지만 당뇨 환자는 절대 마시면 안 된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다.


이에 대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제로콜라가 당뇨와 관계없이 섭취해도 괜찮다는 답변을 내놓은 바 있다.


당뇨와 상관없이 자유롭게 섭취할 수 있는 이유는 다른 식품과 비교했을 때 열량이 비교적 적어 혈당에 큰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


인사이트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공식 블로그


이외에도 녹차, 홍차, 보리차, 생수, 토닉 워터, 다이어트 사이다 등은 자유롭게 섭취할 수 있다.


물론 전문가들에 따르면 제로콜라도 건강한 몸을 위해 절제하며 섭취하는 것이 좋다. 모든 음식이 그렇듯 과다 섭취는 좋지 않다.


탄산이기에 과하게 마실 경우 골밀도를 낮추거나 신장에 무리를 줄 수 있으니, 다이어터라면 적당히 섭취하도록 하자.


한편, 제로콜라는 아스파탐이라는 감미료로 단맛을 낼 수 있다.


또한 식품성분표시 규정에 따르면 음료는 100ml 당 5kcal 미만일 경우 0kcal로 표기할 수 있어 제로콜라는 0kcal로 표기된다.


인사이트콜라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