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 후 3시간 동안 발기된 상태 풀리지 않아 사망한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중국 우한에서 지난해 초 시작된 코로나는 여전히 사그라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코로나가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관련된 감염 후 겪는 무서운 합병증과 후유증 역시 많은 사람들을 더욱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로 인한 부작용으로 인해 발기가 풀리지 않아 한 남성이 사망하는 일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한 남성이 3시간 동안 발기가 지속돼 고통스러워하다 사망한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69세인 이 남성은 지난 1월 코로나 의심 증상을 보여 병원을 찾았다. 검사 결과 그는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확진 후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그의 상태는 점점 심해져만 갔다. 극심한 고통과 산소호흡기 없이는 호흡할 수 없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더욱 그를 고통스럽게 한 것은 바로 몇 시간 동안 발기가 지속되는 증상이었다. 


의료진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혈관 안을 흐르던 혈액 일부가 굳어 혈관이 막히는 혈전 증상으로 인해 3시간가량 발기가 지속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로 인한 극심한 고통과 발기 증상으로 힘겨워하던 그는 결국 병원에서 숨을 거두고 말았다.


코로나에 감염된 남성들 중 합병증으로 인해 발기가 지속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해 미국 응급의학회 학회지 (American Journal of Emergency Medicine)에서도 코로나에 감염된 62세 남성이 혈전 증상으로 인해 발기가 4시간 이상 지속되는 증상이 소개된 바 있다.


혈전 증상으로 인해 장시간 발기가 지속되면 혈액 유통에 문제가 생겨 혈액 유통에 문제가 생겨 성기가 괴사에 빠져 절단해야 하거나 심한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