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농부' 한태웅 "농사 위해 갈아놓은 논 '1천평' 떼였다"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소년 농부' 한태웅이 소작하던 논을 떼였다고 고백했다.


지난 11일 한태웅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소작하던 논을 떼였습니다.. (하나를_잃으면_하나를_잃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한태웅은 "아쉽게도 농사짓던 논 하나가 떨어졌다. 기대가 크면 실망이 크다..."고 털어놨다.


그는 "천 평이 조금 안되는 건데, 임대로 (농사를) 짓다 보면 그런 일이 참 속상하다"라며 "별거 아닌 일 일 수도 있지만 농사짓는 입장에서 땅 한 평 한 평이 소중하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그는 "9백 평짜리가 떨어지고 나서 한 달을 속이 상했다"라며 "내년 농사 준비하려고 논까지 다 갈아놨다. 그래서 한 달 시름시름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그는 아버지의 지인으로부터 새로운 땅을 받을 수 있었다.


그는 "아버지 지인이 3000평을 소개해 주셨다"라며 "하나를 잃으면 하나를 얻는다고 생각하며 즐겁게 일할 거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어린 시절부터 농사에 소질을 보이며 농부로 살아가고 있는 그는 현재 1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태웅이네'


YouTube '태웅이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