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논란 휩싸인 에이프릴 이나은, 결국 '모범택시' 하차

인사이트SBS '모범택시'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왕따 논란이 불거진 그룹 에이프릴 이나은이 결국 드라마에서 하차한다.


8일 SBS '모범택시' 측은 "소속사와 협의하여 주요 배역으로 출연 예정이었던 배우 이나은의 교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체 촬영의 60% 정도 진행된 상황이라는 '모범택시'는 이나은의 출연 분량은 새로운 배우가 투입돼 전부 재촬영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모범택시'에서 이나은은 해커이자 신상털이에 탁월한 실력을 지닌 고은 역을 맡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모범택시'


연기를 위해 머리카락을 짧게 자르는 등 이나은은 변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대중의 거센 항의 끝에 하차하게 됐다.


앞서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이나은을 비롯한 에이프릴 멤버들의 왕따 가해를 주장했다.


A씨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이현주가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SP미디어


폭로 이후 누리꾼은 이나은을 비롯해 에이프릴 멤버들과 이현주의 과거 영상을 재조명하면서 왕따 정황을 의심하고 있다.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이현주의 동생이라고 주장하는 이를 법적 대응하겠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시청자는 '모범택시' 측에 줄곧 하차 요구를 했고 결국 이나은은 각종 광고에서 지워지는 것은 물론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