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클로저'에 밀려 '롤 경기' 못 나가게 된 페이커가 감독 직접 찾아가 한 말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페이커'가 LCK에서 사라졌다.


T1은 2021 LCK 스프링 스플릿 정규 시즌에서 페이커 대신 신예 '클로저'를 주전으로 내세우고 있다.


스프링 시즌 동안 좀처럼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페이커의 상황에 팬들의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T1의 양대인 감독이 페이커의 기용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6일 포모스와 진행된 인터뷰에서 양 감독은 "페이커가 잠시 시간을 달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1 양대인 감독 / YouTube 'T1'


인사이트YouTube 'OGN'


페이커의 활용도를 묻는 질문에 양 감독은 "페이커 선수 같은 경우에는 폼이 어떤지 이런 부분을 항상 같이 얘기하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장비, 메타 등에 관해 여러 얘기를 해봤는데, 저한테 사실 조금만 시간을 달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페이커를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인데 시간을 달라고 해서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페이커의 활용은 저뿐만 아니라 페이커가 준비된 픽들이 같이 맞물려야 되지 않을까라고 현재는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리그 오브 레전드 인벤


이번 시즌 페이커가 경기에 출전하는 빈도수가 적어지면서 "슬럼프를 겪고 있는 것 같다"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페이커는 담원 기아, 젠지 등의 강팀과의 경기에 출전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전성기 시절에 비해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이를 두고 팬들은 "본인 스스로 경기력에 만족을 하지 못해 시간을 달라고 한 것 같다", "세계 최고의 선수였던 만큼 스스로에 대한 기준이 더 엄격한 것 아닐까"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경기에 나오지 못하는 기간이 길어지면 폼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며 팬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편 T1은 7승 7패의 성적으로 리그 5위를 유지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