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리얼리티 촬영 중 스태프들이 친절히 대해줘 너무 좋았다며 '오열'했던 이현주 (영상)

인사이트YouTube 'APRIL'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측이 그룹 내 왕따 피해를 호소하면서 과거 모습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5년 데뷔 이후 에이프릴은 처음으로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에이프릴이 간다'에서 일상생활을 공개했다.


마지막 방송에서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보니 카메라가 계속 있어 불편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이현주는 "카메라 감독님들이 친근하게 친구처럼 말 걸어주시고 재밌게 얘기해주셔서 저는 좋았다. 불편한 게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촬영 종료를 앞두고 카메라 감독들과도 정이 들지 않았냐는 말에 멤버들은 "또 울겠다"며 아쉬워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PRIL'


어떤 카메라 감독과 정이 들었냐는 말을 듣자 이현주는 "다 정들었다"며 울먹였다.


멤버들 가운데서도 이현주는 "그냥 맨날 쫓아다녀도 된다"며 더욱 눈물을 글썽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이프릴 출신 이현주의 친동생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이현주가)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다"라고 폭로했다.


폭로 이후 누리꾼은 에이프릴이 출연한 과거 영상을 왕따의 증거라고 재조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이 끊이지 않자 소속사는 이현주가 그룹 내 따돌림으로 팀 탈퇴를 했다는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APRIL'


※ 관련 영상은 3분 35초, 16분 5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YouTube 'APRI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