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주축+교실 방뇨+폭행까지"···추가 폭로하고 있는 지수 동창들

인사이트MBC '내가 가장 예뻤을 때'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배우 지수의 학교폭력 가해 주장 글이 논란이 되는 가운데 장소와 상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추가 폭로글이 등장했다.


앞서 지난 2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해당 글에 B 씨가 댓글을 통해 구체적인 묘사를 담은 추가 폭로글을 덧붙였다.


B씨는 "지수 하이. 네가 날 때린 거 기억해? rcy 체험학습 중 기분이 나빴던 너는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따귀를 때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맥도날드에서 공짜로 음료수 먹는 법에 동조를 안 한다고 때렸어. 키가 많이 작았던 나는 너한테 맞고 있을 수밖에 없었어. 유도를 했다며 위협하던 너는 생각 보다 많이 무서웠거든. 근데 '아형'에서 유도했다고 하는 걸 보니까 만감이 교차하더라"라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지수 졸업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B씨는 "농구를 좋아하던 너는 내가 마지막 골을 넣으니까 욕설과 주먹을 날렸다"라며 "초식동물인 나는 맞을 수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교실에서 오줌 싼 건 기억해?"라며 "교실 쓰레기통에 오줌 싸는 널 보면서 충격이었다. 근데 더 충격인 건 네가 어차피 안 치울 거라는 말을 하는 거였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왕따화의 주축이었던 너는 수많은 욕설과 말도 안 되는 언어 폭력의 주범이었다"라며 "변명을 할 때 친구들이 한 거라는 말은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피해 사례가 3번이지만 진짜 적은 거 알지? 나보다 훨씬 자주 많이 학대를 당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분명 이걸 극복 못한 사람도 있을 거야. 그래서 너한테 주홍 글씨가 새겨졌으면 좋겠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소속사는 "지수 학폭 관련한 논란에 대해 확인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A씨가 올린 지수 졸업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