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다 낼게, 몸만 와"···애인 생기면 '데이트 비용' 자기가 다 내겠다는 한예슬 (영상)

인사이트YouTube '한예슬 is'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한예슬이 연애관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2월 26일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를 통해 '내 이상형은 말이야'라는 제목으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한예슬은 이상형 테스트를 시작하며 "사실 이상형이라는 게 없는데"라고 언급했지만 이내 진지하게 참여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연애 스타일에 대해서 자신이 '답정너'(답은 정해져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라며 은근히 리드하는 스타일이라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한예슬 is'


데이트 비용을 두고 한예슬은 "여유 있는 사람이 내야 한다"라며 솔직한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밝게 웃으며 "내가 다 낼게. 몸 만 와"라고 말해 '걸크러시' 면모를 뽐냈다. 


한예슬은 연락 주기에 대해서는 "'칼답'은 나도 똑같이 해줘야 할 것 같아 부담스럽다. 30분이 이상적일 것 같다. 1시간 이상이면 헤어져야 한다"라고 단호하게 대답해 재미를 더했다. 


또한 그는 다정한 사람이 좋다고 밝히며 "'핵인싸'는 피하고 싶다. 내가 뭐 하는지 소문이 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an_ye_seul_'


이상형 테스트 게임을 마친 한예슬은 예전에는 '츤데레'가 좋았지만 요즘은 친구 같고 편안하고 다정한 게 좋다고 털어놨다. 


한예슬은 "나도 몰랐던 나의 이상형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확실히 예전에 생각했던 이상형과는 좀 많이 변한 것 같다"라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한예슬의 솔직한 연애관을 접한 구독자는 "그냥 만인의 이상형이다", "솔직해서 너무 좋다", "남자친구 될 사람 좋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YouTube '한예슬 i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