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다고 호소하기 싫었어"···군 문제 루머 '사실' 아닌 거 많다는 MC몽

인사이트YouTube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MC몽이 '본인등판'을 통해 어디서도 이야기 하지 않았던 군 문제에 대해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1일 원더케이 오리지널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본인등판'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 등장한 MC몽은 "앨범 홍보 인터뷰 하라고 해서 왔는데 '본인등판'이었다. 도망가고 싶지만 다시 한 번 인사드리겠다"며 인사를 전했다.


영상 콘텐츠 특성상 댓글을 읽으며 이야기를 해야하는 '본인등판'. MC몽은 "12년 만에 댓글을 보는 것 같다"며 두려움과 설렘을 동시에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특히 이날 MC몽은 병역 논란에 대한 댓글을 보고 솔직하게 답했다.


MC몽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MC몽은 실제 죄보다 큰 죗값을 받았다'는 글을 읽었다.


해당 글에는 MC몽이 실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가 신체 장애자 수준이었고, 10개가 넘는 이를 병으로 발치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또 글에는 생니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실은 정상적인 이빨이 아니었고, 법원에서도 진단 서류들을 철저히 검토해 완전히 무죄 판결했다고 적혀 있었다.


이에 대해 MC몽은 "이거는 맞다. 아무리 맞아도..."라고 말끝을 흐리며 "저희 가족들도 다 비슷한 상황이다. 근데 (이런 것에 대해 해명하는 게) 그냥 구질구질하다. 말 안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또 MC몽은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MC몽이 거절했다'는 내용을 읽곤 "이 말이 제일 황당했다"라며 "면제를 받은 저, 그리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군대를)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루머가 와전되더니 법제처에서 보내준다는 루머까지 나오더라. 내가 35살까지 미루다가 '내가 그리웠니'로 나왔다고 했다. 근데 이런 상황들 모두 어쩔 수 없는 꼬리표인 것 같다"라고 자신의 상황을 인지했다.


이어 "(힘들어도) '저 억울해요' 그런 말 하기 싫었다. 그래서 별 말 안 했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이날 MC몽이 등장한 '본인등판' 영상은 누리꾼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팬들은 솔직한 MC몽의 모습에 응원을 보냈으나, 여전히 그를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노이즈 마케팅 심하다", "개인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영상이냐"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MC몽은 내일(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정규 9집 'FLOWER 9'를 발매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YouTube '1theK Originals - 원더케이 오리지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