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갑자기 잠수 타고 열심히 안 했다" 에이프릴 소속사 남돌이 올린 '왕따' 반박글

인사이트Instagram '2yoooung'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에이프릴 왕따설에 같은 소속사였던 남자 아이돌이 입을 열었다.


1일 그룹 에이젝스의 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에이젝스는 에이프릴과 같은 DSP미디어 소속 아이돌 그룹이다.


해당 게시물에서 윤영은 전날부터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는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 논란과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너무 속상해서 팩트만 가지고 말하겠다는 윤영은 "여러분은 무슨 일이 있을 때 친구들한테 얼마나 객관화시켜 얘기하나요. 양쪽 얘기 다 들어보라는 게 객관화 시키지 못하고 내 서러움만 퍼붓게 되는 게 사람 마음 아닌가"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2yoooung'


인사이트Facebook 'APRIL.DSPmedia'


이어 윤영은 "현주 속상했겠죠. 자기 뜻대로 안 되고 힘드니까요. 근데 애들 마음은 더 찢어졌어요. 현주야, 미안한데 할 말은 하자. 너 때문에 우리 애들 너무 불쌍하다"라고 이현주를 저격했다.


에이프릴 동생들이 만드는 전 과정을 지켜봤다는 윤영은 "갑자기 잠수 타서 연습도 못하고, 스케줄에 비상이 걸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고 이현주를 겨냥했다.


이어 그는 "아프고 약한 거 그럴 수 있습니다. 그럼 얼른 그만하겠다고 해야죠. 근데 하고는 싶고, 편한 거만 하려고 하고 어떻게 그럽니까. 솔로가 아닌 팀인데"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영은 "연습실에 쪼그려서 눈 팅팅 부으면서 울던 애들입니다. 소통하려 하면 말도 안 하고 들으려 하지도 않고, 어떻게 보면 가족들보다 더 붙어 있는 게 멤버들입니다"라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SP미디어


또한 윤영은 "잘 못 따라가겠으면 남들보다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있었어야 됐는데 그런 건 찾아보기 힘들었어요. 너무 단면적인 내용들만 올라와서 팩트를 아셔야 될거 같아요"라고 이현주의 태도를 꼬집었다.


윤영은 "누가 주동자며 방관자 없이 가해자라는 얘기 그만해요. 그래도 애들은 그룹 지키려고 진짜 애썼다. 현주야 너는 너만을 빛내주길 원했지만 애들은 그룹과 팬들이 우선이었어"라고 말했다.


그는 "어렸던지라 티를 안 낼 수 없는 서로였겠지만 귀 막고 입닫고 있는데 왕따라니. 괴롭힘? 단순히 물타기로 상처 받는 일은 이제 그만합시다"라고 왕따설을 부인했다.


또한 현재 다른 팀에서 활동 중인 에이프릴 전 멤버 소민을 두고 "팀 리더로 살면서 입술 깨물며 눈물 참으면서 동생들 이끌고 안무 연습하던 친구"라며 "열심히 한 게 죄냐. 어렵게 여기까지 왔는데 그렇게 애들 잘 되는게 보기 싫었던 걸까?"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어떤 마음이든 현주 너의 앞날을 응원한다. 이제 그 누구도 상처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