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츄를 믿어요"···오랜만에 사람들 응원받고 울컥한 '이달의 소녀' 츄 (영상)

인사이트YouTube '지구를 지켜츄 Chuu Can Do It'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거짓 학교폭력 폭로글에 시달렸던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털어놓으며 울컥했다.


지난 25일 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속마음(Q&A)' 영상을 올렸다.


PD가 언제 제일 힘드냐고 묻자, 츄는 "저한테 자신이 없을 때 제일 힘들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츄는 "어쨌든 나를 믿어줘야 하는데 그래야 사람들이 나를 믿고 같이해보자 할 텐데 내가 나를 못 믿어서 힘을 못 낼 것 같을 때 가장 힘들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지구를 지켜츄 Chuu Can Do It'


이때 제작진은 "우린 츄를 믿는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고, 츄는 눈물을 글썽이며 울컥한 마음을 드러냈다.


츄는 "감사하다. 저는 너무 좋은 사람들을 2020년도에 만나서 저에게 되게 큰 반환점이 됐다.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접한 팬들 역시 "밝은 에너지 주는 츄 고마워", "항상 웃고 있어서 힘든 줄 몰랐다. 항상 응원할게"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인사이트YouTube '지구를 지켜츄 Chuu Can Do It'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츄에게 학교폭력(학폭)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중학교 동창생이라며 츄가 단톡방에 초대해서 욕하거나 협박했다고 폭로했다.


논란이 일자 츄 소속사 측은 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하며 공식 입장문을 냈고, 같은날 작성자는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며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YouTube '지구를 지켜츄 Chuu Can Do 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