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연예·체육계 학폭 가해자, 거짓말했다면 이 바닥 떠야"

인사이트Instagram 'dj_gpar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개그맨 박명수가 학교 폭력에 대해 개인적인 견해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박명수가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검색 N 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전민기는 지난 19일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화제가 됐던 박명수의 '학교폭력'(학폭) 발언을 다시 언급했다. 


이에 박명수는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 차려야 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박명수는 "미성년자, 철이 없을 때 실수할 수는 있지만 실수가 있었다면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 사과가 와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거다"라고 학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특히 그는 가해자 중 아니라고 하는 사람들에게는 "거짓말하면 이 바닥을 떠야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박명수는 "저는 누구 때린 입장은 아니었다. 맞은 적은 좀 있다. 돈도 좀 뺏겨 보고"라면서 학폭 당했던 과거 일화를 언급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이어 그는 이런 체육, 연예계의 폭력이 관행이라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시대가 많이 변했다. 매를 들어야만 성적이 오른다는 잘못된 생각이다. 지금의 우리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라고 소신 있게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이들이 겁이 나서 학교를 못 가는 것은 절대 안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