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후배 김고은, 싹싹하지 않아 더 마음에 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윤여정이 후배 김고은과 친해진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방송된 SBS 웹 예능 '문명특급' 173회에는 영화계와 예능계를 넘나들고 있는 배우 윤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해당 방송에서 MC 재재는 윤여정에게 "김고은이 싹싹하지 않아 더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라"라고 질문을 던졌다.


김고은과 2016년 영화 '계춘할망'에서 호흡을 맞췄던 윤여정은 "맞다"라고 동의했다.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윤여정은 "(김고은이) 나를 처음 보고 어려우니까 다가오질 못하더라"라며 "내가 밥차를 먹기 싫어서 후배가 도시락을 싸준 적이 있다. 내가 도시락을 먹고 있으니까 슬금 슬금 오더라. 이후 함께 대화하다 보니 자연스레 친해졌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그게 자연스러운 거 아니냐"라며 김고은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여정은 '계춘할망' 출연에 대한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출연료를 안 주는 독립 영화인 줄 알고 안 하겠다고 했더니 상업 영화라더라"라고 언급한 윤여정은 "굉장히 가볍다"라며 웃고 싶을 때 한 번 보라고 추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문명특급 - MMTG'


한편, 최근 tvN '윤스테이'로 맹활약한 윤여정은 '미나리'란 영화로 돌아온다.


다음 달 3일 개봉되는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아주 특별한 여정을 담은 이야기다.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을 기점으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김고은 / 사진=인사이트


YouTube '문명특급 - MMT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