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넷마블에 자극받은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직원들 연봉 '2000만원' 인상

인사이트배틀그라운드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배틀그라운드 제작사인 크래프톤이 직원들의 연봉을 크게 인상했다.


25일 크래프톤에 따르면 이날 김창한 대표는 사내 소통 프로그램 '크래프톤 라이브 토크'를 통해 연봉 인상 소식을 전했다.


김 대표는 "기존 프로젝트 중심이던 조직 운영 방식을 인재 중심으로 바꾸기 위해 연봉을 게임업계 최상위 수준으로 인상한다"라고 발표했다.


크래프톤은 올해 개발직운 연봉을 2000만원, 비개발직군 연봉을 1500만원씩 인상했다.


인사이트크래프톤


인사이트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 뉴스1


이에 따라 개발자는 신입 대졸 초임이 6000만원, 비개발자는 5000만원으로 책정됐는데 이는 게임 업계 최상위 수준이다.


앞서 넷마블과 넥슨은 임직원의 연봉을 800만원 일괄 인상했다.


게임 업계에 부는 연봉 인상 행렬에 크래프톤까지 참전하면서 인재 확보를 위한 게임사들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김 대표는 "올해부터 인재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도전을 통해 구성원과 회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집중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