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나빠지면 '양육비' 벌 방법 없다며 전처에 "지혜롭게 행동해라" 말한 김동성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양육비 미지급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이 전처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또 한 번 공개하며 일부러 밀린 게 아니라고 재차 호소했다.


지난 24일 김동성은 현재 교제 중인 여자친구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최근 불거진 친아들 양육비 논란과 전처와의 다툼 문제에 대해 밝혔다.


김동성은 "반성하고 죄송하다. 양육비를 보내주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데 이런 식으로 몰아가면 더 양육비를 보내주기 위해 벌 수 있는 방법이 없다"라며 "제발 현명하고 지혜롭게 감정 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민정 SNS


이어 그는 이혼 당시 짐을 미처 챙겨오지 못했다며 '금메달'은 받고 싶다는 얘기도 덧붙였다.


김동성은 "메달을 따기까지 나 혼자만이 아닌 어머니의 몫이 크기에 어머니에게 드리고 싶다"라며 "짐은 포기하더라도 금메달은 돌려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밑 빠진 독'이란 이름으로 저장된 전처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전처가 김동성에게 양육비 500만 원을 요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전처는 그에게 "양육비 500만원 보내라. 양육비 안 주고 네가 뭘 했는지 더 공개하기 전에"라고 말했다.


이에 김동성은 "돈이 들어와야 주지. 3개월 동안 290만원 받으면서 다시 코치하고 있다. 3개월 후에는 월급 올려주기로 했으니깐 이번 달 원급 들어오면 200만원 정도 맞춰주겠다"라고 답했다.


한편 김동성은 지난 23일에도 전처와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양육비 지급을 위해 노력 중임을 호소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