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 마음 이미 확실히 정리···함소원과 헤어질 마음 단호하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이미 결별을 마음먹었다는 측근의 말이 전해졌다.


25일 스포츠조선에 따르면 함소원과 진화의 한 측근은 "진화는 마음을 이미 확실히 정리한 것으로 보인다. 본격적으로 출국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함소원과 시어머니 '마마'는 진화의 마음을 돌리려고 노력 중이지만 진화의 마음이 워낙 확고하다는 것이 측근의 설명이다.


또한 측근은 "함소원이 최근 의도하지 않는 논란에 진화와의 문제까지 겹쳐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함소원, 진화 결별설에 대해 이들이 고정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에도 이목이 쏠린다.


결별설이 나오자 '아내의 맛' 측은 "개인적인 사생활이라 알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또한 하차설에 대해서도 '아내의 맛' 제작진은 "그 부분도 (이들 부부로부터) 들은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갑작스러운 결별설이 나오자 함소원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보도된 기사와 함께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으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한 매체를 통해 함소원은 "무슨 말씀도 드릴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부부 사이는 (원래) 좋았다 나빴다 한다. 드릴 말씀이 없다"라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ham_so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