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로 공중파 뉴스 나온 후 유튜브 구독자 떡상해 함박웃음 보인 철구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아프리카 BJ 철구가 논란이 됐던 비트코인 방송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21일 철구는 30억 자산가를 초대해 가상화폐를 매매하는 생방송 콘텐츠를 진행했다.


약 10만 명이 지켜본 해당 방송은 다음 날 가상화폐의 도박성과 투기성을 지적하는 문제 삼는 기사들이 쏟아지며 이슈가 됐다.


해당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의견도 엇갈렸던 가운에 철구는 생방송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발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철구는 "나 진짜 처음 봤다. 내가 뉴스에 나왔는데 민심이 그렇게 좋았던 적은 처음이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더 중요한 게 뭔지 아세요? '풀영상 유튜브 채널' 구독자 올랐어요"라며 밝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실제 철구의 비트코인 방송이 화제가 된 후 다수의 시청자들은 철구를 옹호했다.


이들은 "불법을 저지른 것도 아니고 주의 사항도 충분히 고지를 했다","비트 코인 방송이 문제가 되면 앞으로 주식 방송도 전부 문제가 되는 것 아니냐"라는 의견을 전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다만 일부 시청자들은 "시청자가 워낙 많아 파급력이 큰 만큼 어느 정도의 주의는 필요하다"라는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한편 테슬라가 비트코인에 투자를 하면서 가상화폐 시장은 점차 규모가 거대해져 가고 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가상화폐 시가 총액을 합산하면 1조 7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점점 커지는 시장 규모에 정부는 내년부터 가상화폐 투자의 수익금 중 250만 원을 뺀 나머지 액수의 20%를 세금으로 징수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