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 원칙 있는데 내가 실수했다"며 스타벅스 직원 직접 찾아가 '사과'한 사유리

인사이트Instagram 'sayuriakon1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아파트 화재가 발생해 인근 스타벅스 매장으로 긴급 대피했는데 QR코드를 인증할 수 없어서 쫓겨났다고 호소했던 방송인 사유리.


유통성이 없다며 스타벅스 매장을 저격했던 그가 해당 매장을 다시 찾아가 사과했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사유리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게시글을 적었다.


사유리는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분에게 진심으로 사과 드립니다"라며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분에게 피해가 갈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급한 마음에 실수를 했다"라며 "코로나 때문에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 것이 겁났다.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제 생각이 짧았다.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분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눴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사유리는 SNS로 스타벅스 매장 직원을 저격하는 게 경솔했다고 지적한 누리꾼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스타벅스 측은 사유리의 저격에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대응했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스타벅스 측은 "QR 코드가 없는 경우 명부에 전화번호와 거주지 등 인적 사항을 수기로 작성토록 안내한다. 단, 수기 작성 시에도 반드시 본인의 신분증과 대조가 필요하다"라며 "당시 사유리뿐 아니라 매장을 찾은 모든 고객들에게 동일하게 안내했다"고 해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사유리TV'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yuriakon1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