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제니' 측근 "친구들에게 서로 연인으로 소개해...함께 만나 놀기도 했다"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열애설에 휘말린 빅뱅 지드래곤과 블랙핑크 제니가 지인에게 열애를 숨기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24일 스포티비뉴스 측은 지드래곤과 제니의 열애를 가까운 지인들이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고 보도했다.


한 측근은 언론 측에 "두 사람이 열애를 딱히 숨긴 것은 아니었다"고 전했다.


"서로의 친구들에게도 남자 친구, 여자 친구로 소개했고 함께 만나기도 했다"고 밝힌 측근은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열애를 인정하는 게 부담스러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지드래곤 SNS


또 다른 측근은 두 사람의 열애설에 관해 "같은 소속사이고, 가요계 선후배인만큼 인정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며 "'누구의 여자 친구', '누구의 남자친구'라는 수식어를 얻는 걸 두 사람 모두 원치 않는 것 같다"고 했다.


실제로 지드래곤은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열애설을 공식 인정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상대방을 위한 배려'라고 답했다.


당시 그는 "제가 유명인이기 때문에 여성분 입장에서 봤을 때 피해가 클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BIGBANG'


인사이트JTBC '뉴스룸'


지드래곤은 대중의 알 권리를 인정하면서도 "제가 알릴 의무는 없다고 생각한다"라며 생각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한 매체는 지드래곤과 제니가 1년째 열애 중이라고 보도하며 핑크빛 열애설을 제기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에 관해 "사생활이라 확인 불가"라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