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한테 몰카범으로 억울하게 신고당한 남자에게 경찰이 보여준 현장 대응 (영상)

인사이트YouTube '태성시인'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한 남성 유튜버가 길거리에서 여성들과 오해가 생겨 시비가 붙는 일이 발생했다.


그런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남성의 억울함을 들어주지 않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태성시인'에는 "경찰한테 감금 당했어요"라는 제목의 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남성이 겪은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태성시인'


영상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밖에서 통화하던 중 길거리를 지나가던 여성들과 시비가 붙었다.


여성들이 핸드폰을 들고 있는 남성의 모습을 보고 자신들을 촬영한 것으로 오해한 것이었다.


억울했던 남성은 "난 찍지 않았다. 법대로 하자"고 주장했지만, 여성들은 그의 말을 믿지 않았다.


결국 경찰이 출동했고, 남성은 방송을 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자 했다. 그런데 상황은 더 심각하게 돌아갔다.


경찰이 오히려 남성을 경찰차에 10분가량 가둬놓고 여성들의 얘기만 들어준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태성시인'


남성이 "왜 가두냐"고 하자 경찰은 "가둔 거 아니다. 지구대로 데려가기 위해 그런 것이다"고 말했다.


심지어 "가둔 이유가 뭐냐. 난 잘못한 게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남성을 향해 "진짜 가두는 게 뭔지 보여드릴까요?"라며 위협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해당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파만파 퍼지면서 누리꾼은 "남자를 잠재적 가해자로 모는 거냐", "경찰 하는 말 소름이다", "이건 공권력 남용이다. 공론화시켜야 한다" 등 분노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남성은 24일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제가 졌다. 여성과 경찰은 이길 수 없었다"며 "여성들한테 '잘못한 건 없지만 죄송하다'고 했더니 같이 술을 먹자고 하더라. 내가 왜 술을 먹냐. 난 민원 넣어서 경찰한테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전했다.



YouTube '태성시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