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찐덕후 샤이니 민호가 군대서 최강창민 '스포 편지' 받고 분노한 이유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샤이니 민호가 군대에서 겪었던 최강창민과 관련한 일화를 전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민호가 출연해 해병대 군대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민호는 군대에 있는 동안 최강창민이 자신을 살뜰히 챙겨줬다며 그에게 감동받았던 순간 하나를 밝혔다.


훈련소 시절엔 하루에 단 한 통의 편지만 볼 수 있었다는 민호는 "그땐 아무리 많은 편지가 와도 오직 첫 번째 편지만 읽을 수 있었다. 대부분 팬분들께서 인터넷 편지를 써주셨는데, 하루는 (최강창민) 형한테서 편지가 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수많은 팬들을 뚫고 첫 번째로 민호에게 편지를 보낼 수 있게 된 최강창민. 하지만 그 시도는 처음부터 성공하진 못 했다.


민호는 "형한테 얘기를 들어보니 첫 번째로 편지를 보냈을 때 당연히 실패했고 두 번째로 했을 때도 편지가 안 갔다고 하더라. 그래서 0시가 될때까지 기다렸다가 빨리 편지를 써서 보냈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민호는 "많이 힘들지?"라는 위로가 담긴 최강창민의 편지를 보며 울컥하려던 찰나, 최강창민의 영화 언급으로 눈물이 쏙 들어갔다고 전했다.


군 입대 전 영화 '어벤져스: 앤드게임'을 못 보고 들어가 결말을 몰랐던 민호는 편지를 통해 완벽하게 '스포일러'를 당해버렸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민호는 "형은 영화의 모든 걸 짧은 편지 안에 다 담아냈더라"라며 "그 스포일러를 보고 흐르려던 눈물이 멈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민호는 "형이 0시까지 기다렸다가 편지를 썼을 생각을 하니 그건 정말 감동이다"라고 훈훈하게 이야기를 마무리 했다.


한편 민호는 해병대 군 복무를 마치고 지난해 11월 만기 전역했다. 


인사이트Facebook 'tvxq'


Naver 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