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오늘(24일) '부친상' 당했다···"깊은 애도·명복 빌어주시길"

인사이트Instagram 'risu_ha'


[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겸 배우 하리수가 부친상을 당했다.


24일 하리수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저의 부친께서 2021년 2월 24일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하리수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부친의 부고를 알리게 됐습니다"며 "가시는 길 깊은 애도와 명복을 빌어주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라고 말했다.


하리수가 직접 전한 부친상 소식에 누리꾼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MBN '보이스트롯'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