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돈 뺏는 '학폭 현장'에 격투기 선수가 나타나면 이렇게 됩니다 (영상)

인사이트YouTube '상현아웃겨줘parksanghyu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만약 격투기 선수가 학교 폭력 현장을 눈앞에서 목격한다면 어떤 반응을 보일까.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상현아웃겨줘parksanghyun'에는 "골목에서 실제 학폭을 목격한 격투기선수의 놀라운 반응"이라는 제목의 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상현은 전 격투기 선수이자 현 태권도 관장인 지인을 상대로 몰카를 시도했다.


고등학생들의 학교 폭력 현장을 눈앞에서 봤을 때 어떤 대처를 할지 살펴보는 몰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상현아웃겨줘parksanghyun'


먼저 상현은 몰카 당사자에게 음식점으로 오라고 유인한 뒤 자연스럽게 골목길로 향하도록 길을 안내했다.


상현의 말을 듣고 음식점으로 향하던 남성은 골목에 있는 두 학생을 보며 망설임 없이 다가갔다.


남성은 "뭐 하는 거냐. 어디 학교 학생이냐"며 상황 파악에 나섰고, 입고 있던 패딩을 벗어 피해 학생에게 입혀줬다.


가해 학생은 남성에게 반항하며 "가던 길 가라"고 말했고, 남성은 침착함을 유지하며 말로 타이르고자 했다.


그러나 가해 학생은 들은 척도 하지 않으며 피해 학생을 잡아끌었고, 남성은 한 손으로 가해 학생의 팔을 꺾어 단숨에 제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상현아웃겨줘parksanghyun'


남성은 선배를 부르겠다며 으름장을 놓는 가해 학생에게 부르라고 답하면서도 끝까지 말로 달랬다.


선배들을 기다리는 동안 남성은 가해 학생이 뺏은 돈을 다시 피해 학생에게 돌려주며 "추우니까 패딩 입고 가고, 무슨 일 있으면 아저씨한테 전화해"라며 번호를 알려준 후 집으로 보냈다.


잠시 후 선배인 척 상현이 등장하며 몰카 사실을 공개했고, 남성은 안도와 허탈감이 섞인 웃음을 지으며 응징했다.


남성은 "우리 체육관에 이런 학생들이 실제로 많이 온다. 달래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참된 어른의 면모를 보여줬다.


YouTube '상현아웃겨줘parksang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