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만 유튜버로 성공한 뒤 흙수저 어린 시절 얘기하며 눈물터진 상윤쓰 (영상)

인사이트YouTube '[상윤쓰]Sangyoo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약 125만 명의 구독자를 둔 먹방 유튜버 상윤쓰가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도중 눈물을 쏟아냈다.


지난 22일 상윤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상윤쓰]Sangyoon'에 'Q&A 하다가 울었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초반과 중반에서 그는 팬들이 남긴 질문 댓글에 하나하나 직접 답했다.


'편집을 직접 하느냐, 길 가다 사람들이 알아보느냐' 등의 여러 질문에 성심성의껏 답하던 도중 "부잣집 도련님처럼 생기셨는데 실제로도 (잘 사느냐)?"라는 질문에 그는 머뭇거리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상윤쓰]Sangyoon'


상윤쓰는 "아니다. 어렸을 때 생일에 치킨을 간신히 먹을 수 있었다. 생일날 치킨이 선물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릴 때 엄마가 기분 좋아서 한번 피자를 사준 적이 있었다. 갑자기 집에 피자가 왔는데 '이럴 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이건 분명 잘못 온 거라고 생각해 (돈을) 물어줘야 할까 봐 식을 때까지 먹지 않았다"라고 일화를 털어놓으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후에 엄마에게 전화해 피자가 자신의 것임을 확인한 후, 다 식은 피자를 전자레인지에 돌려서 먹었다고 말하며 그는 눈시울이 붉어졌다.


상윤쓰는 "그렇게 넉넉하게, 여유롭게 살지 않았다. 눈치껏 다 알지 않나. 형편이 너무 어려우면 불평불만도 없다. 누구의 잘못도 아니니까. 부모님이 성실하게 (일)하고, 원하는 게 있으면 '돈 없어서'란 말 안 하시고 지원해 주려 하셨다"라고 고마움을 내비쳤다.


인사이트YouTube '[상윤쓰]Sangyoon'


그래서 지금 이 생활이 너무 감사하다는 상윤쓰는 "부모님한테도 자랑이 되어서 너무 좋다. 저는 부모님의 덕을 제가 마일리지처럼 (받아서) 산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쁜 마음 안 먹고 부정적 생각 안 하고 (산)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이렇게 된 거라 영상 만드는 거 힘들다 투정 부리지 않고 자주 찾아뵙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전하며 끝내 눈물을 쏟아냈다.


울음이 터지자 황급히 영상을 종료한 그의 모습에 많은 팬들은 "상윤쓰 힘든 시절이 있어서 지금 이렇게 성숙하구나", "착하게 자란 게 보여서 너무 보기 좋다", "부모님 사랑하고 지금 팬들한테 감사한 마음이 느껴진다"라며 위로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인플루언서 YouTube 채널 예상 수입 조회에 따르면 23일 기준 상윤쓰의 유튜브 월 예측 수익은 약 3700만 원이다. 제휴 등 여타 예측 수익을 합치면 월 약 6천만 원의 수익을 내는 것으로 보인다.


YouTube '[상윤쓰]Sangyo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