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가 BJ로 성공했다는 소식에 '학폭' 가해자가 보낸 소름 돋는 메시지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최근 스포츠·연예계에 학교 폭력 논란이 이어지면서 과거 학폭을 당했다고 여러 차례 호소했던 BJ 감스트의 과거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학창시절 악몽을 선사했던 일진은 감스트가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BJ로 성공하자 DM까지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감스트는 아프리카TV 생방송 도중 학폭 피해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날 감스트는 "중학교 3학년 때 빼고는 생각도 하고 싶지 않다. 안 좋은 기억이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그는 "고등학생 때 빗자루 플라스틱 심을 뽑아내 양말에 넣고 불을 붙이던 일진도 있었다"라며 "그러면서 웃더라. 나는 정말 악마 X끼인 줄 알았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학생들 사이에서 부모님께 이야기하면 사람 X친X이 되는 묘한 분위기가 있어 혼자 참아야 했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학폭 가해자 중 일부는 감스트가 성공하자 연락을 하는 파렴치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감스트는 "그런(괴롭혔던) 애들 중에 DM으로 연락해 '인직아 잘 지내? 나 너 잘된 거 보기 좋다. 사업하다가 잘 안 돼서 그러는데 혹시 돈 좀 빌려줄 수 있냐'는 사람도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이어 "이런 걸 보면서 '정말 개X끼들인가' 이런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감스트는 여러 차례 방송에서 학창 시절 '학폭'에 당했다고 호소한 바 있다. 교우관계가 원만하지 못했던 탓에 트라우마가 생겨 여전히 성격이 소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학교 1학년 때에는 일진 학생들의 '빵셔틀'을 하기도 했고 2학년 때까지 폭력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학폭 피해자는 평생의 상처로 남는데 진짜 뻔뻔하다", "어떻게 연락할 생각을 하냐", "학폭은 절대로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프리카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