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게 수학여행 떠난 서신애가 '노는 애들' 앞에서 망신당한 슬픈 사연

인사이트Instagram 'seoshinae'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서신애가 학창 시절 친구들 앞에서 망신당한 적이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신애와 같은 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하는 A씨가 등장했다.


A씨는 서신애가 학교에서 친구들을 괴롭히고 불량한 행동을 했다는 게시글 내용을 반박하면서 댓글을 달았다. 


A씨에 따르면 서신애는 수학여행을 갔을 때 친구들 앞에서 노래를 부르다가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당시 '노는 애들'이 서신애의 노래에 호응하지 못하게 했고 그 때문에 장기자랑 무대는 쎄한 분위기가 감돌았다고.


인사이트네이트판


인사이트KBS2 '노래 싸움 승부'


A씨는 "우리 수학여행 갔을 때 야외무대 같은 곳에서 반마다 한 명씩 나와서 노래를 불렀다. 다들 나가기 싫어해서 서신애 반에는 서신애가 나왔었는데, 다들 노는 애들 눈치 보느라 서신애한테 제대로 호응도 안 해줬다. 노래 끝난 뒤 온 그 적막감과 사회자 아저씨의 뻘쭘함은 아직까지도 기억난다"고 말했다.


그 당시 '노는 애들'이 무서워 친구들에 동요됐다는 A씨는 "그때 내가 서신애를 친한 것도 아니고 노는 무리도 무서워서 가만히 있었는데 누굴 (왕)따 시키는데 동참한 것 같아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A씨는 서신애를 둘러싼 '학폭' 가해자 루머를 재차 부인하며 "난 오히려 서신애가 괴롭힘을 당했던 쪽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eoshinae'


A씨는 '노는 애들'이 누구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최근 서신애와 (여자)아이들 수진을 둘러싸고 '학폭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한편 서신애는 과거 언론 인터뷰에서 학창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서신애는 당시 일과 관련해 "내가 무언가를 하려고 하면 '연예인 납신다'고 장난을 치거나 내게 '빵꾸똥꾸', '신신애', '거지'라고 불러 슬펐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