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과 어땠냐" 질문에 배우 신승호가 밝힌 촬영 당시 실제 분위기

인사이트영화 '더블패티' 스틸컷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배우 신승호가 첫 연기에 도전한 아이린과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지난 16일 오전 영화 '더블패티'의 주연 신승호의 인터뷰가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그는 이날 "저 역시 영화는 처음이었고, 아이린씨 역시 영화가 이제 처음이셨으니까 그런 면에서 신선했다"라고 캐스팅 비화를 전했다.


그는 아이린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이렇게 답했다.


인사이트영화 '더블패티' 스틸컷


"아이린씨와 사전에 조절한 부분은 촬영에 대한 신들 모두 얘기하면서 조절하고 준비했던 것 같다. 저는 혼자 준비했을 때보다 서로 대화하면서 만들어 나간 신들, 대화하고 준비했을 때 완성도 있는 신이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이어 "케미에 있어서는 서로 촬영에 앞서서 촬영 현장에서 신들에 대해서 꽤 많은 얘기를 주고 받았다"라며 "대화도 많이 했는데, 저희가 준비한 건 대화였던 것 같다. 케미는 충분히 좋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영화 '더블패티'는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 분)과 앵커지망생 현지(배주현 분)가 만나 서로의 고통을 얼싸안고 힘이 되어주는 이야기를 담은 청춘 무비다.


아이린은 첫 영화 주연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