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패티' 아이린 "스크린 속 내 연기 민망하지만 위로받는 시간이었다"

인사이트영화 '더블패티'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레드벨벳 아이린이 인생 첫 영화 '더블패티'를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더블패티'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더블패티'는 씨름 유망주 우람(신승호 분)과 앵커 지망생 현지(배주현 분)가 고된 하루를 보낸 뒤, 서로에게 힘과 위안이 되어주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지현 역을 맡은 아이린은 데뷔 후 처음 찍은 주연 영화에 관한 솔직한 심정을 내놓았다.


인사이트영화 '더블패티'


그는 "이렇게 시사회로 인사를 드리는 건 처음"이라며 입을 뗐다.


"영화를 보는 내내 집중이 잘 안 됐다"라고 전한 아이린은 "연기한 모습이 스크린에 비치니 쑥스럽게 느껴지기도 한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아이린은 어색함을 접어두고 영화를 통해 힐링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판씨네마


아이린은 "영화에 먹방을 비롯해 다양한 장면이 나와 나 또한 힘을 받고 위로를 받았다"고 전했다.


갑질 논란을 딛고 일어나 영화로 팬들에게 첫인사를 건넨 아이린이 과연 어떤 성적표를 받을지 기대가 쏠린다.


한편 아이린과 신승호가 열연한 영화 '더블패티'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