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광고 논란' 딛고 다시 유튜브 활성화 시킨 다비치 강민경 (영상)

인사이트YouTube '강민경'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던 강민경이 다시 유튜브 채널 영상들을 공개 전환했다.


9일 강민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민경'에 비공개 상태였던 기존 영상들을 다시 공개로 전환했다.


이같은 행보는 강민경이 뒷광고 논란으로 세간의 뭇매를 맞은지 7개월 만이다.


강민경은 올해 상반기 다비치 컴백을 예고한 만큼 다시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서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강민경'


강민경은 지난해 7월 구독자에게 광고 및 협찬 사실을 숨기고 홍보 영상을 찍어 게시하는 일명 '뒷광고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강민경은 사과문을 게재하며 유튜브 채널 일부를 비공개로 돌렸다.


강민경은 "여러 브랜드 측으로부터 협찬과 광고 제안이 많아졌고 그 설렘만 앞서 저의 채널을 아껴주셨던 구독자분들의 입장을 더 헤아리지 못했다"라며 "저를 통해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끼셨던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당시 강민경을 비롯해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유튜버 보겸, 문복희 등 대형 유튜버들도 줄줄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고, 이는 사회적 논란으로 불거진 바 있다.


한편 강민경이 속한 다비치는 최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좋은 소식이 있다. 좋은 곡을 찾아 곧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하며 컴백을 공식화했다. 컴백 날짜는 미정이다.


인사이트YouTube '강민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