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cm 이하'인데도 외모+비율 갖춰 "키 작으면 인기 없다" 편견 깨트리는 남자 스타 5인

인사이트YouTube 'dorappi2000'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키 큰 남자가 아니면 여성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없을 것이라고 흔히들 말한다.


그러나 이는 오해일 뿐 키가 크지 않아도 훈훈한 외모로 매력으로 여심을 홀리는 이들이 즐비하다.


특히 연예계 중에서는 170cm도 안 되는 키를 가졌지만 전혀 키가 작아 보이지 않는 스타가 다수 존재한다.


넘치는 매력으로 작은 키마저 장점으로 덮어버린 남자 스타를 모아봤다.


1. 양요섭


인사이트MBC '복면가왕'


인사이트Instagram 'yysbeast'


그룹 하이라이트의 메인보컬 양요섭은 프로필상 키 170cm의 57kg이다.


1990년생인 양요섭은 올해 32살이지만 엊그제 가요계에 데뷔라고 한 듯 여전한 초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스타다.


무엇보다 매혹적인 미성과 여자들도 부러워할 정도라는 작은 얼굴은 그의 매력을 더욱 극대화한다.


2. 사이먼 도미닉


인사이트Instagram '3dspacee'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훈남 래퍼' 사이먼 도미닉의 키도 딱 170cm다.


섹시한 랩을 구사하는 사이먼 도미닉은 부산 사투리 탓에 무뚝뚝하게 보이기도 하지만 은근히 세심한 성격을 드러내 반전 매력을 뽐낸다.


여기에 더해 유쾌한 입담은 많은 여성 팬을 홀리게 한다.


3. 박재범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jaypaom'


노래와 춤, 랩까지 못 하는 게 없는 박재범의 키도 170cm다.


키가 크다고 할 순 없지만 박재범은 작은 얼굴 등의 훈훈한 비율을 자랑한다.


여기에 더해 유연하면서도 매끈한 춤선은 키가 눈에 안 들어올 정도로 빛나는 그의 장점이다.


4. 하성운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가수 하성운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에 출연할 당시 자신의 프로필에 키 168cm, 몸무게 55kg라고 솔직히 밝힌 바 있다.


특유의 사랑스러운 분위기를 뽐내는 하성운은 늘씬한 비율과 함께 우월한 피지컬로 많은 여성 팬의 사랑을 받고 있다.


5. 그레이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allmegray'


박재범과 사이먼 도미닉과 함께 AOMG에 소속된 래퍼 그레이는 키 168cm다.


그레이는 래퍼 중에서도 배우 뺨치는 훈훈한 외모로 여심을 사로잡는다.


특히 꾸준한 운동을 통해 벌크업까지 한 그레이는 남성미까지 더해져 팬심을 저격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