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하면 '위장염' 달고 사는 사람들이 반드시 피해야 할 음식 4가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더 이상은 못 참아'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요즘 현대인들이 자주 걸리는 질병 중 하나로 '위장염'이 꼽힌다.


위장염은 위염과 장염이 동시에 일어나는 것으로 스트레스와 면역력 저하, 과식 및 과음 등이 원인이다.


위장염에 걸리게 되면 메스꺼움 및 구토, 복통 등의 증상을 유발해 엄청난 고통을 안긴다.


이때 위장염에 걸린 당신이 반드시 피해야 할 음식들이 있다. 지금부터 소개할 테니 꼭 읽어보기 바란다.


1. 고구마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구마에는 식이섬유가 많이 들어간 '베타카로틴'이 있다.


그러나 이를 저녁에 먹으면 당 축적이 돼 소화불량 및 복부팽만, 가스가 차게 된다.


차라리 고구마 대신 지방이 거의 없는 구운 감자를 먹는 게 훨씬 좋다.


2. 삼겹살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기와 같은 고지방 식품은 소화불량 및 설사를 유발한다.


장운동을 빠르게 하는 호르몬을 많이 분비하기 때문이다.


삼겹살 대신 단백질이 풍부하고 섬유질이 거의 없는 닭고기를 먹는 것을 추천한다.


3. 생양파, 마늘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생으로 먹는 양파와 마늘은 잘 분해되지 않아 대장에 남는다.


이때 장내 미생물에 의한 발효 과정에서 가스가 만들어지는데, 이 가스가 복부 팽만을 유발해 불편함을 느끼게 한다.


소화 기능이 좋지 않다면 생으로 먹는 것보다 익혀서 먹는 것이 좋겠다.


4. 흰 우유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소화를 잘 못하는 이들은 우유나 유제품에 들어있는 유당을 분해하기 어렵다.


이들이 유제품을 자주 섭취할 경우 복부 팽만과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해 위장염에 걸리는 것이다.


이럴 땐 우유보다 두유를 섭취하거나 요거트, 치즈 등을 먹는 게 좋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